30년 경력…젊은이 못잖은 기백 검도인 이승현씨 > 검도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도뉴스

seoul kumdo association

[서울특별시검도회] 30년 경력…젊은이 못잖은 기백 검도인 이승현씨

페이지 정보

출처 서울특별시검도회 작성일04-12-08 조회2,416회

첨부파일

  • 첨부 (0byte) 6회 다운로드 DATE : 2004-12-08 00:00:00
  • 첨부 (0byte) 6회 다운로드 DATE : 2004-12-08 00:00:00

본문


“검도가 생활의 일부가 되면서 항상 몸이 가볍고 긍정적인 사고와 자신감을 갖게 되었습니다.”

제3회 매일신문사장기 단별검도선수권대회 5단부에서 3위에 오른 이승현(52·전 금호호텔 부사장)씨의 검도 자랑이다.

반백의 머리를 한 이씨는 이번 대회에서 10~30대 선수들과 당당히 겨뤘다.

“준결승 상대가 국가대표인 양현성(달서구청) 선수였는데 강한 공격에 부상을 당할까 봐 잔뜩 겁을 먹었습니다.

” 이씨는 이날 5분 경기에서 당연히 2대 0으로 졌지만 꽤 오랜 시간 버텨 큰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씨는 이번 대회 최고단부에 출전할 정도로 30년 이상 경력에 만만찮은 실력을 갖추고 있다.

지난 70년 대학 다닐 때 취미활동으로 검도에 입문한 후 선수생활은 하지 않았지만 각종 사회인대회에 출전하며 꾸준히 기량을 닦았다.

지난 97년 대구시장기 검도대회 장년부에서 우승하는 등 여러 대회에서 입상했고 98년에는 대한검도회 심사에서 5단 자격을 획득,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씨는 “그동안 바쁘게 살면서 대회 출전을 하지 못하다가 최근 잠시 쉬면서 검도에 다시 흠뻑 빠져들었다”며 “검도는 평생 할 수 있는 운동인 만큼 앞으로도 계속해서 매일신문사장기에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매일 오전 6~8시 정훈관에서 신용만(대구시 검도회 전무이사) 사범의 지도로 땀을 흘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교성기자 kgs@imaeil.com
매일신문

(우)02119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로 182 서울시체육회관 205호
E-mail : ekumdo@naver.com

ⓒ 서울특별시검도회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Let’s kumdo

Tel . 02-2281-0273~4 Fax . 02-2281-0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