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도 타격 위력에 대한 나의 생각_어느 의학검도인의 글 > 서울특별시검도회

본문 바로가기

검도칼럼

seoul kumdo association

검도 타격 위력에 대한 나의 생각_어느 의학검도인의 글

페이지 정보

출처 관리자 작성일04-12-08 조회2,540회

첨부파일

  • 첨부 (0byte) 0회 다운로드 DATE : 2004-12-08 00:00:00
  • 첨부 (0byte) 0회 다운로드 DATE : 2004-12-08 00:00:00

본문

글 : 청한(김경훈)

----------------------------------------------------------------------

나는 검도를 6년간 수련해온 아직도 까마득한 수련생이다.
하지만 나는 타격 정도에 대한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다.
대련을 하다보면 검을 도끼 찍듯이 쓰면서 위력 좋다고 자신이 고수임을 확인하는
분들이있다.
이분들은 뭔가 잘못 알고 있는 분들이다. 칼이란 가볍게 쓰야 한다. 어느 부위를 베
더라도 있는 힘껏 베어야만 하는 부위는 우리 신체 중 아무 곳도 없다.
이 것을 깨달은 것은 검도수련중이라기 보다는 의학공부를 하면서이다.
특히,상대의 머리를 베면서 마치 도끼 찍듯이 하는 자는 이미 죽은 자다. 검도를 수
련하는 분은 누구나 다 알듯이 시합에 체급이 없다는 것이다. 이유는 전쟁터에서 체
급을 가려가며 싸우지 않는다는 것에 그 취지가 있다. 따라서 검을 쥘 때 우리는 일
대일의 상대만을 생각하면 않된다. 눈앞에 있는 적 하나를 베어 넘기는데 만약 검을
잃는 다고 생각해보라. 그는 옆에 있는 시퍼런 또 다른 적에게 반드시 죽임을 당할
것이다. 왜 적을 베었는데 검을 잃는 다고 말하는가? 라고 당연히 궁금히 여기 겠
지만 사람의 머리에 박힌 검은 절대 쉽사리 뽑히지 않을 것이다. 특히 머리에서 부
터 코부위까지 박힌 검이라면 아마도 절대 뽑히지 않을 것이다. 상대의 흉각이나
복부와 같은 곳에 박힌 검도 잘 뽑히지 않아서 돌려 뽑는다는데 하물며 뼈에 박힌
칼이 뽑히겠는가. 더욱이 머리의 뼈만해도 이미 다른 몸체 전부 다를 합한 뼈 수보
다 많을 정도로 작은 뼈들이 짜맞추듯 구성된 skull(두개골)이 아무리 힘껏 내리친
다고 해서 아예 반동강이 나리라 믿기지도 않는다. 갸날픈 목을 베는데도 칼날이
다나갈 정도로 우리 뼈는 강한데 말이다.

그러면 도데체 어떻게 베어야 할까.
고기를 먹어 본 놈이 역시 고기를 잘먹고, 뇌물을 받아 본 놈이 역시 뇌물을 잘 받
아 챙기기 마련이다. 다시 말해 칼로 사람을 죽여 본 놈이 당연히 잘 할것 아닌가.
그렇다면 죽여 본 그 놈이 경험을 바탕으로 기본기를 후세에 전해 주었을 것이다.
그것이 모이고 모인 것이 바로 오늘날의 검도다.
머리 기본 동작을 예로 보자. 우리는 머리라는 기합과 동시에 힘껏 팔을 뻗어 상대
의 머리 위에 칼을 세운다. 왜 그럴까. 이렇게 쳐서야 타격이 가겠는가. 또는 신경
해부학을 배우기 전까지는 너무 세게치면 상대방이 상할까봐 머리위에서 칼을 세우
나 보다라고 생각 했었다.
하지만 뇌에 대해서 알고부터는 생각이 바뀌었다.
여러분들은 영화나 미니시리즈, 혹은 경찰청 사람들을 보면서 행여 이런 장면을 보
시지는 않으셨는지. 즉 사고자가 무심코 떠밀려서 머리를 벽에 부딪혔는데 그 벽에
1센티도 않되는 못이 피가 묻은 채 close up되면서 이미 절명하는 안타까운 자의
모습을.
바로 그것이다.
칼은 두개강에 1센티도 못되는 정도만 가하면 된다. 그래야 쉽게 칼을 다시 회수하
고 다가 오는 또 다른 적을 상대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정면 머리의 기본자세
가 바로 머리 위에서 칼을 세우는 것이다(너무 깊이 칼을 머리에 박아 넣지 않기 위
해서 말이다)
뇌의 모든 기능 결정은 거의 대부분 cortex(피질)에 있고 그 안 부위는 신경신호
를 전달하는 neuron이므로, 피질에만 상처를 가하면 의식은 있어도 사지가 통재되
지 않는 상태가 된다. 그러니 이미 죽은 것과 무엇이 다른가.

또한 손목도 그렇다. 격자 부위인 손목안에는 *ulnar 와 *radius라는 긴 두뼈가 존
재하는데 각각이 직경 1센티도 않되는 얇은 뼈다. 그런데 이 두 뼈중 하나만 베어도
이미 손의 기능이 않된다. 손가락을 움직이는 대부분의 주요 muscle(근육)은 팔뚝
내에 있는데 둘 중 하나의 뼈가 잘릴 정도면 이 근육들의 반수도 이미 절단되고 동
맥도 나갔다고 보아야 할것이다. 다시 말해 손목의 반만 잘라도 손목을 완전히 절단
한 것과 같다는 것이다. 왜? 이미 칼을 쥐고 쓸 수 없고 게다가 심각한 출혈도 동반
되므로.....

그렇다면 허리는 어떤가.
초보자가 허리 베는 것을 받아 주노라면 여러군데 멍이 든다. 왜냐면 첫째가 정확한
부위(여기서는 갑)에 타격을 못하는 것이고. 둘째가 야구방망이 휘두르듯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진검을 들고 허리를 도끼 찍듯이 했을 때 과연 어떻게 될까고 생각
해보면 나는 회의적이다. 왜냐면 우리 피부는 매우 탄력성이 좋다. 그건 connective
tissue내의 elastic fiber(일종의 탄성체)가 풍부하기 때문인데 한 부위에 강한 충
격이 일자로 가해지면 근육과 피부는 자연히 뒤로 움추리면서 그 충격을 완화하는데
예리한 칼이므로 그부위 국소 부위에 칼이 박히리라고 본다.
충격 완화로 그 다지 깊이 칼이 박힐 것 같지도 않을 뿐더러 설령 깊이 박힌들
이번엔 오히려 가한 자가 더 난처하다. 왜냐면 복근이 칼을 물고 쉽게 내놓지도 않
을 뿐더러 상대의 허리에 칼을 가한 채 근접해 있는 상태인데 이때는 머리와는 달라
서 당한 자가 의식이 분명하고 사지 통제가 가능하므로 얼마든지 다시 벨 수 있어서
이렇게 되면 십중 팔구 함께 사망하리라 본다.
그래서 그 어느 공격보다도,허리를 베면, 베고 나서 반드시 뒤로 빠져야 한다.
그렇다면 허리는 어떻게 베어야 할까. 허리는 그야말로 쑥 그려야 한다. 상대의 배
속으로 칼을 밀어 넣을 필요도 없다. 그냥 갔다되고 종이를 오리듯 쑥.....
왜냐면 복압이 외부보다 높기 때문에 채 1센티도 않되는 복근만 열거나 약하게 해
도 intestine(내장)이 기다렸다는 듯이 밖으로 삐집고 나오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떨어져서 기다리면 상대는 자연히 절명하게 되어있다.
이것을 마치 우리 몸 중에서 가장튼튼한 뼈중 하나인 lumber vertebra(요추=허리척
추)를 가르고 두동강이라도 내듯이 칼을 쓰는 자가 있다.
그가 과연 볏단 베듯 사람의 허리를 벨 수 있다고 나는 보지 않는다.
내가 이렇게 생각하게 된것은 해부학을 하면서 실제로 사람의 신체를 열어 보았기
때문이다. 심지어 두개골의 경우 톱으로도 심지어는 정으로 망치질 해도 잘 들어
가지 않았던 것을 기억한다. 그곳에 힘껏 찍어서 박힌 칼이 뽑히겠는가?

이처럼 내 생각으로는, 칼은 1센티만 벨 수 있을 정도면 된다. 머리도 손목도 허
리도.
따라서, 검도를 수련하는 분들은 공격의 시기와 기술, 속도, 정확성,상대의 호흡이
나 눈을 보고 상대의 전체를 느끼는 것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수련 했으면 하는
것이 나의 바램이다.(파괴력은 수련하다보면 자연히 길러 지는 것이지 그것을 억지
로 표현할 필요가 없다.)

여기까지 저의 좁은 소견을 들어 주셔서 감사 합니다.
(이견이 있으시거나 함께 토론하고 싶은 분은 편지를 주세요)

───────────────────────────────────────

- 퍼온 이 주: * ulnar와 radius는 팔을 자연스럽게 내린 상태에서 손바닥을

앞으로 보일때(의학적으로 해부학적 자세) 손과 팔뚝 사이에

두개의 긴 뼈가 있는데 안쪽이 ulnar고 바깥쪽이 radius입니다.

죽도를 잡은 상태에서는 radius가 위로 향하게 됩니다.(일반적인

손목 타격부위)


참고로 저도 해부할때 머리를 자를때는 전기 톱으로 잘랐습니다. 머리뼈는 많은

뼈들로 이루어져 있고 무지 단단합니다.

- elcide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02119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로 182 서울시체육회관 205호
E-mail : ekumdo@naver.com

ⓒ 서울특별시검도회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Let’s kumdo

Tel . 02-2281-0273~4 Fax . 02-2281-0275